교민동정
분류

문화원, '찾아가는 한국영화', 순회 상영회 개최

작성자 정보

  • 작성자 FOCUS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 '찾아가는 한국영화', 순회 상영회 개최  

- 문화원, 시드니, 애들레이드, 퍼스, 호바트에서 무료 상영회 개최 -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김지희, 이하 '문화원')은 호주 전역의 한국 영화에 대한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한국영화 순회 상영회를 개최한다. 특히 이번 상영회는 호주한국영화제(KOFFIA)가 개최되지 않는 도시를 중심으로 한국 영화 팬들에게 무료 관람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호주한국영화제 상영작 중 큰 호응을 받았던 몇 작품을 선정하여 상영한다. 

 

순회 상영회는 4월부터 9월까지 그간 한국 영화에 대한 수요가 높았던 애들레이드, 퍼스, 그리고 호바트에서 열릴 예정이다. 예외적으로 시드니는 호주한국영화제 개최 도시이지만, 2021년 영화제에 편성되었던 영화 '검객'이 시드니영화제(Sydney Film Festival)와의 프로그램 중복으로 시드니 상영이 취소되었던 관계로 이번 순회 상영회 개최지에 포함되었다.

 

이번 순회 상영회에 선정된 영화는 <검객(The Swordsman)>, <종이꽃(Paper Flower)>, <말모이(Mal-Mo-E: The Secret Mission)>로 총 세 작품이다.

 

64abfe106e4a5ae037112661a8c8665d_1649142563_4901.jpg
시대극인 <검객>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장혁)'이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시작되는 리얼 추격 액션 영화로, 혼란스러웠던 시대 속에서 희생된 인물들의 이야기를 '검'을 매개로 풀어가는 최재훈 감독의 직관적이고 간결한 액션 연출이 돋보인다. 

 

64abfe106e4a5ae037112661a8c8665d_1649142405_6406.jpg
2021년 호주한국영화제 개막작이었던 영화 <종이꽃>은 사고로 거동이 불편해진 아들 '지혁(김혜성)'과 살아가는 장의사 '성길(안성기)'이 옆집으로 이사 온 모녀를 만나며 잊고 있던 삶에 대한 희망을 품게 되는 인간애에 대한 감동을 느낄 수 있는 고훈 감독의 작품으로, 그가 우연히 읽게 된 한 장의사의 인터뷰 내용에서 영화에 대한 구상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64abfe106e4a5ae037112661a8c8665d_1649142488_0373.jpg

우리말의 소중함과 그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영화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일제강점기에 독립군이나 독립 운동가들이 아닌 평범한 사람들이 일제에 항거하며 말과 마음을 모아 '우리말 큰 사전'을 편찬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엄유나 감독이 연출했다. 최근 호주에서도 한국어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일제강점기라는 시대적 배경 속에서 한국어와 한글이 견뎌온 세월의 역사를 소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영화 순회 상영회 일정

 

<<시드니 상영회>>


일시: 2022년 4월 14일(목), 오후 6시 30분

장소: Cinema 6, Palace Cinemas Central

상영작: 검객(The Swordsman) *장혁, 김현수, 타슬림 조 주연 


<<애들레이드 상영회>>


날짜: 2022년 4월 29일(금)

장소: Cinema 3, Palace Nova Eastend

상영작: 1세션-'종이꽃'(오후 6시 30분) *안성기, 김유진, 김혜성, 장재희 주연 / 2세션-'검객'(저녁 8시 24분) 


<<퍼스 상영회>>


날짜: 2022년 5월 14일(토)

장소: Cinema 4, Palace Raine Square

상영작: 1세션-'종이꽃'(오후 3시) / 2세션-'검객'(오후 5시) 


<<호바트 상영회>>


9월중, 장소 미정

상영작: 말모이 *추후공지 


김지희 문화원장은 "호주한국영화제가 매년 주요도시 네 곳에서 열리고 있지만, 많은 요청에도 불구하고 찾아가지 못하는 도시들도 많아 아쉬웠다. 이번 한국영화 순회 상영회를 통해 호주한국영화제가 열리지 않는 애들레이드, 퍼스, 그리고 호바트에서도 한국영화와 한국문화를 사랑하는 많은 분들이 좋은 작품을 극장에서 관람하며 작게나마 호주한국영화제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한국 영화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애정을 당부하는 한편, "앞으로 다양한 계기를 통해 우리 문화원이 호주 전역의 더 많은 지역을 찾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번 한국영화 상영회는 무료로 진행되며, 문화원 웹사이트에서 사전 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 FOCUS -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8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날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