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훈 목사의 심리상담 칼럼
분류

생각의 침습

작성자 정보

  • 작성자 FOCUS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칼럼기고: 김훈 (호주기독교대학 총장 / 상담학 박사) 


fb52eb2697ab4f974a8a00057bd2dfeb_1610425203_7621.jpg
 


생각의 침습  


삶에서 흔히 경험하는 생각의 침습으로 인해 고통을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친하게 지내던 아이 유치원에서 만난 엄마들이 자신에 대해서 나쁘게 이야기 하는 것을 우연히 듣게 된 재우 어머니는 우울감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자신은 나쁜 일을 한 적이 없는데 다른 아이들 엄마가 자신을 욕하고 함부로 대하는 것을 경험하면서 ‘무시 당했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기 때문입니다. 오전 내내 자신을 욕한 엄마들에게 대해 분노하는 마음이 끓었고 내가 잘못한 것이 없는데 어떻게 나를 이렇게 함부로 대할 수 있지라는 생각에 아무 일도 집중이 되지 않았습니다.


수정이 엄마는 수영장에 가서 수영을 하다가 귀에 물이 들어왔습니다. 그 물을 빼려고 하는데 물이 잘 빠지지 않았고 그것이 하루가 지나도 감각을 괴롭히자 어느 순간 이러다 물이 계속 귀에서 빠지지 않아서 귀가 문제가 생기면 어쩌지? 나중에는 귀가 들리지 않게 되거나 계속 귀에서 큰 소리가 나서 몸이 많이 나빠지면 어떻게하지? 라는 생각이 들어 오자 갑자기 무기력해지고 큰 두려움 가운데 빠지게 되었습니다. 괜찮아 질거야 라고 자신을 도닥거렸지만 기분이 계속 불안감에 안정이 되지 않았습니다.


살아가면서 크고 작은 외상이나 스트레스 경험을 하게 되면 우리는 흔히 생각의 침습을 경험하게됩니다. 하고 싶지 않은 생각이나 그 생각을 떨쳐 버릴 수 없고 생각과 관련된 연이은 감정들이 자신을 계속 괴롭히게 되는데 거기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하게 되는 것입니다.


약간의 스트레스나 가벼운 외상을 경험한 경우에는 일정한 시간을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이런 생각의 침습과 감정들을 자신이 가지고 있는 회복력을 동원해 해결해 가지만 장기적인 스트레스나 큰 외상을 경험한 사람들은 외부의 도움이 없이는 이런 고통스럽고 부정적인 생각의 침습과 감정의 홍수를 해결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지속적인 외상과 스트레스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와 같은 똑 같은 증상을 유발시키기도 하고 현실감을 잊어버리게 하는 해리성 장애를 가져오게도 합니다. 자신이 멍한 상태로 있으면서 마치 현재에 속해 있지 않은 것처럼 느끼게 되고 주위 사람들이 멀리 있는 것 같이 그들의 말이나 행동이 감각적으로 다가오지 않게 느껴지는 경험, 또는 백일몽이나 현실과 분리된 한 가지에 몰입하는 것도 해리적인 증상입니다.


어떤 한 분이 중년이 되면서 이명을 경험하게 되었는데 처음에는 혼자의 힘으로 해결하기 위해 온갖 여러가지 방법을 동원해서 고쳐 보려고 했으나 시간이 지나도 그것이 호전이 되지 않고 수면 장애와 같은 다른 복합증상까지 나타나게 되자 상담사와 의사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에 도달하게 되었는데 수시로 생각의 침습으로 무기력감과 공항 증세를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이런 과도한 생각의 침습에서 빠져나오게 하는 방법으로 다양한 방법이 있지만 지면을 통해 간단한 기법을 한 가지 소개하겠습니다. 생각의 침습으로부터 자신을 지키는 정신 작업의 하나로 현실 감각 (grounding) 기법이 있습니다. 이것은 감각 입력에 주의를 기울임으로써 현재로 주위를 돌리는 것을 말합니다.


도움이 되지 않는 생각과 감정의 침습에 빠져드는 느낌이 들면 더 깊이 빠져들기 전에 현실 감각기법을 통해 현재에 머물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현실 감각 기법에는 첫째로 ‘주위를 둘러보기’가 있습니다. 주위를 둘러보고 무엇이 있는 지를 확인하고 사물의 이름을 확인하는 것입니다.


두 번째로 ‘내 몸의 감각을 느껴 보는 것’이다. 의자와 닿은 느낌과 내 숨소리, 내 신체적 감각을 느끼고 그 감각을 인식해 보는 것입니다.


세 번째로 ‘일어나 걸으며 산책하기‘가 있습니다. 바깥에 나가서 산책을 하고 호흡을 하고 주위를 돌아봄으로 과도한 생각의 늪에 빠져 들지 않는 것입니다.


네 번째로, ‘얼굴에 물을 뿌리는 것’이 있습니다.  차가운 물이 좋은데 신체 감각이 뇌를 자극해서 뇌를 안정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다섯 번째로, ‘누군가와 이야기하기’가 있습니다. 혼자서 생각의 생각의 꼬리를 물고 생각의 침습 가운데 빠져 있는 것이 아니라 누군가와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나눔으로 상황을 좀 더 객관적이고 유연하게 바라볼 수 있게 합니다.


현대인의 삶은 너무나 많은 정보와 바쁜 삶으로 인해 수많은 생각의 침습에 노출되어져 있고 그 중 많은 생각들은 유익하기 보다 해를 끼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유익이 되지 않는 생각들이 찾아 올 때 그 생각들을 다 환영하고 받아 들일 필요가 없습니다. 입국해서는 안되는 것들을 호주의 세관에서 검열하는 것처럼 유익하지 않은 생각들의 침범으로부터 생각을 검열하는 작업을 하는 것이 우리를 건강하게 지키는데 도움을 줍니다. 성경에도 ‘마땅히 생각할 이상의 것을 생각하지 말라’ 라는 구절이 있습니다. 생각의 침습으로부터 자신을 지키는 현실 감각 기법을 통해 고통을 회피하지 않고 현실 속에서 해결책을 찾는 모두가 될 수 있기를 축원합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7 / 1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