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훈 목사의 심리상담 칼럼
분류

생명을 위한 선택

작성자 정보

  • 작성자 FOCUS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칼럼기고: 김훈 (호주기독교대학 총장 / 상담학 박사) 


ffadbaaf13b0cfd16163e3e525432b5b_1650693691_5842.jpg
 

생명을 위한 선택 


아론 랄스턴 (Aron Ralston)은 등산객입니다. 그는 아무에게도 이야기하지 않고 유타에 있는 국립 공원에 산악등반을 가게 되었는데 실수로 틈새에 빠지게 되었고 팔목은 부러지고 65피트 높은 곳에 매달리게 되었습니다. 계속해서 그는 자신을 구조해 줄 사람을 찾았지만 찾지 못했고 5일이 되었을 때에 사생결단을 해야 했습니다. 부러진 팔 쪽이 썩어오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는 결국 살기 위해 팔을 잘라내는 선택을 했고 무딘 칼로 자신의 조직과 힘줄을 잘라 내어 높은 곳에서 떨어진 후 8마일을 하이킹한 후 도움을 받아 살아날 수 있었습니다.


때로 우리는 랄스턴처럼 살기 위해 끊어내야 하는 선택을 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끊어내야 할 때 우리는 용기가 필요합니다. 끊어낼 때의 고통과 어려움을 직면하고 받아들이는 용기입니다. 때로 우리는 그 시기를 놓침으로 목숨을 잃거나 사업에 실패하거나 관계에 실패할 때가 종종 있습니다. 조금만 기다려 주고 용서해 주면 바뀌겠지 라는 생각으로 잘못된 관계를 계속 유지함으로 고통스러운 관계의 구렁텅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는 것입니다.


영수는 얼굴이 예쁜 아내가 자신에게 친절하게 다가오자 진정한 사랑으로 생각하고 3개월만에 결혼을 하게 되었는데 아내는 쇼핑중독의 문제가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결혼하고 고향으로부터 떨어진 먼 곳에 살아서 그런가 하고 받아주었는데 점점 아내의 씀씀이가 커져서 집에 빚이 많이 생겨나게 되었고 급기야 아내는 쇼핑을 위해 거짓말로 다른 사람의 돈까지 빌리게 되었습니다. 영수는 아내가 매번 잘못하고 나면 울면서 잘못했다고 하면서 다시는 그렇게 하지 않겠다는 말을 했기에 아내를 믿어 주려고 했고 계속해서 기회를 주려고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영수는 아내가 여러 개의 크레딧 카드로 명품들을 구입한 돈이 몇 천만원이 넘게 되어있는 내역을 보게 되었고 그제서야 아내와의 관계를 심각하게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위와 같은 중독의 문제만이 아니라 폭력의 관계도 잘못된 사이클로 돌아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분노를 참지 못해 아내를 때린 남편이 아내에게 사랑을 노래하고 용서를 구할 때 아내는 그를 받아들이고 허니문 기간을 보내다가 다시 화가 난 남편은 아내에게 폭력을 행사하게 되는데 아내는 남편의 '사랑한다'는 고백을 믿고 또 남편이 화가 난 것은 아내가 특정한 방식으로 남편을 화 나게 했기 때문이라는 말을 받아들이고는 다람쥐 쳇바퀴 돌 듯 부적절한 관계를 계속 놓지 못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죽을 때까지 그것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배우자의 폭력이 자녀에게도 영향을 미칠 때 그제서야 자신의 결혼 생활을 돌아보게 되고 변화에 대한 용기를 내게 됩니다.


잘못된 습관도 마찬가지입니다. 밤 늦게 음식을 먹고 늦게 자서 아침에 늦게 일어나고 직장에 가서는 피곤하고 그래서 일을 잘 하지 못하고, 저녁에는 직장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술로 해소하고, 과다 체중이라고 들으면서도 운동을 하지 않습니다. 예방이 치료보다 낫다는 말이 있지만 많은 사람들은 실제 아파서 병명을 진단받기 전에는 나쁜 습관을 바꾸지 않습니다. 그전까지 익숙함이 주는 즐거움이 있기 때문이고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병을 진단받은 후 다시 건강한 상태로 회복되는데는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립니다. 그러므로 잘못되었다고 생각될 때 증상이 없더라도 부정적 삶의 패턴을 끌고가지 말고 바꾸려는 용기와 다짐이 필요합니다.


CCM 싱어로 잘 알려진 박종호 집사님은 간암을 진단 받기전에는 어마어마한 거구의 체구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의 간증을 들어 보면 간암을 진단받기 직전까지 건강검진을 하면 늘 결과가 정상이고 좋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는 공연을 끝나거나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 어마어마한 음식을 섭취했고 그러면서 "나는 아무 문제없어 ~~ "라고 늘 합리화했다고 합니다. 결국, 그는 죽음의 문턱을 경험하는 고통을 겪게 되었고 막내 딸의 간 이식을 받아야 했고 지금은 살기위해 하루에 몇 시간씩 걷는 운동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아마도 각자 우리들은 잘못된 줄 알면서도 귀찮아서 그리고 익숙하고 좋아서 계속 유지하는 것들이 한 두 가지 정도는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마주 대하면 너무나 고통스러워서 그것을 회피하는 것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것들이 과감하게 다루어지지 않으면 처음 예화의 랄스턴처럼 죽음에 처하는 고통을 만날 수 있습니다.


최근, 인기있는 '이태원 클라쓰" 라는 것에 보면 장가의 회장이 회사를 지키기 위해 아들을 버리는 장면이 나옵니다. 장가의 후계자였던 아들은 끊임없는 문제행동을 일으키던 문제아였는데 결국 아버지는 그런 아들을 버리게 됩니다. 만약 오래 전 그 아들이 처음 잘못을 저질렀을 때 그 일을 숨기지 않고 드러내서 자신의 삶에 대해 책임지는 법을 배웠다면 그 아들은 다르게 살았을 가능성이 많았을 것입니다. 그의 잘못된 행동을 적법하게 처리하지 않고 계속해서 유지하도록 환경을 허락해 주었기 때문에 그는 결국 불행의 구렁텅이에서 헤어날 수 없는 사람이 됩니다.


가족도 그렇지만 집단이나 체계를 가지고 있는 기관도 마찬가지입니다. 가족이나 기관은 체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서로서로 영향력을 구성원들끼리 역동적으로 주고받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때로는 한 사람의 영향력이 모두에게 미칠 수 있고 전체가 위태로워질 수 있는 특성이 있습니다. 그래서 체계를 가지고 있는 가족이나 기관은 건강한 권위와 규칙, 하위 시스템과 경계선을 잘 형성하는 것이 필요하고 전체를 위해 때로는 마음 아픈 결정을 내려야 하는 경우도 있어야 합니다.


나무가 가지치기를 해야 더 건강하게 자라나는 것처럼 우리의 삶에도 생명을 위해 또 건강을 위해 잘라내야 하는 부분들이 있을 것입니다. 아프다고 내버려둬서 더 큰 고통을 겪지 않도록 건강할 때 더 건강하기 위해 내 삶을 돌아 보고 변화를 시도하는 일을 지속하길 권면드립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3 / 1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