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훈 목사의 심리상담 칼럼
분류

자존감이 높은 아이로 키우고 싶으신가요?

작성자 정보

  • 작성자 FOCUS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칼럼기고: 서미진 박사 (호주기독교대학교수, 생명의 전화 원장) 


726b85787547604845a18e1802e4301c_1705640733_2618.jpg
 

자존감이 높은 아이로 키우고 싶으신가요? 


언젠가 한 모임에서 이런 질문을 받았다. "자녀를 어떤 아이로 키우고 싶으세요? "그 때 필자는 "자존감이 높은 아이로 키우고 싶어요" 라고 대답을 했다. 자존감이 높지 않았던 필자는 대인 관계에서 수동적이었고 자신의 능력에 비해서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을 제한시켰으며 맡은 일에서도 당당하게 처리하거나 또한 자기 표현에 있어서도 서툴렀던 경험이 있었기에 나의 자녀는 나와 다르게 자신을 사랑하고 잘 표현하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눈치를 많이 보지 않으면서 소신있게 해낼 수 있기를 바래서였다.


아마도 대부분의 부모들은 아이가 소심하지 않고 자신을 사랑하며 스스로를 존중하고 당당하게 세상을 살아가길 원할 것이다. 그렇지만 막상 어떻게 해야 아이의 자존감을 높여줄 수 있는 지는 잘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공부를 잘 하게 하면 아이의 자존감을 높여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는 부모들도 많이 있는데 실제로 미국의 아이비리그 출신의 고학력자들 중에서도 자존감 검사를 하면 낮게 나오는 경우가 많이 있다. 필자가 만난 한 분은 어머니가 아주 열심을 가지고 그 분을 키워서 호주에서 전문인으로 살아가지만 자신은 자존감이 낮다고 말하며 늘 자신은 부족해서 매일같이 자신을 닥달하면서 힘들게 살아간다고 한다.


자존감은 무엇이고 어떻게 해야 높아지는 것일까? 먼저 자존감이 무엇인지를 살펴보자. 자존감은 스스로를 존중하는 마음의 힘으로 자신을 스스로가 어떻게 평가하는가? (self- esteem) 라는 것이다. 다른 말로 자아 존중감이라고 표현할 수도 있을 것이다. 자존감은 어린 시절의 부모의 양육태도를 통해서 기초가 형성이 되어지고 그 기반 위에서 교육과 경험, 그리고 관계를 통해서 수정이 조금씩 되어간다고 볼 수 있다.


학자들은 자존감을 잘 이해하기 위해서 세부적으로 자존감에는 자기 효능감, 자기 가치감, 자기 호감, 자기 안전감, 자기 조절감 같은 것이 관련되어 있다고 본다.


자기 호감은 자신에 대해서 긍정적인 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사람들 중에는 생각보다 자신에 대해서 호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도 있지만 자신을 혐오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는 것을 보게 된다. 나는 내 자신을 좋아하는지를 한 번 질문을 해 보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다. 호감이 아닌 자신을 혐오하는 사람들은 내가 왜 내 자신을 사랑하지 않고 혐오하는지를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 대부분의 경우에 원인을 살펴보면 어린 시절에 부모님으로부터 사랑과 용납을 충분히 받지 못한 경험이 있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어린 시절 나를 바라보며 어떤 것을 해도 웃어주시고 기뻐해주시는 부모님의 사랑과 용납을 경험한 사람은 부모의 거울을 통해 자신을 보게 되어 자신에 대한 호감을 갖게 되는 된다.


그에 비해 자기 가치감은 내가 소중한 사람임을 믿고 나의 생각, 감정, 행동을 가치있게 여기는 것이다. 그래서 비록 내가 실패를 하거나 어려움을 겪어도 때로는 실수나 망신을 크게 당해도 내가 무가치하거나 형편없는 사람이 된다고 여기지 않는 자신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실패나 거부의 경험은 누구나에게 힘든 경험일 수 있으나 자기 가치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실패나 거부의 경험도 가치 있는 경험으로 교훈을 얻는 경험으로 바꾸어 나가며 그것으로 자신을 지나치게 비난하고 형편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훌훌 털어낸다. 그에 비해서 자기 가치감이 낮은 사람은 실패나 실수의 경험을 지나치게 크게 여기며 계속해서 생각하고 또 생각하며 자신을 비난하고 자신에 대해서 부정적인 감정을 오랫동안 가지게 된다. 


자기 효능감은 내가 어떤 영역에서 잘 할 수 있는 것이 있고 쓸모있는 사람이다라고 여기는 것이다. 그래서 어려운 일이 생겼을 때 그것을 해결할 수 있는 힘이 내게 있다고 믿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사람들이 모든 영역에서 지식과 기술이 있는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잘 할 수 있는 영역이 있고 거기에서 자신의 유능감을 발휘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이 자기 효능감을 갖게한다. 한국인 부모들은 자녀가 모든 영역에서 유능감을 발휘하기를 기대하다 보니 잘하는 부분보다 못하는 부분을 더 잘하도록 요구하다보니 그 영역에서 오히려 아이들이 효능감을 느끼지 못하게 되고 열등감을 경험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그러므로 너무 모든 영역에서 아이가 잘 하기를 기대하기 보다 자녀가 잘 하는 부분을 발견하고 거기에서 효능감을 경험하도록 도와줄 때 아이는 자존감을 높일 수 있다. 필자가 알았던 한 십대 청소년은 이것저것 아주 많은 것을 배워서 할 수 있었지만 그 어떤 것에서도 유능감을 드러내지 못해 자신에 대한 열등감으로 아주 힘들어하고 있었다. 다 잘하지 못해도 한 두 가지 할 수 있는 것에서 효능감을 경험하게 하는 것이 오히려 자존감 형성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다음으로 자기 안전감은 자신에 대해서 편안하게 느끼는 것이다. 어린 시절에 트라우마나 애정결핍이 있는 사람은 안전감이 부족하다. 그들은 안전감이 없기에 자신이 무엇인가 계속해서 노력을 하고 잘 해야지 사랑을 받는다고 여기게 됨으로 편안함이 없는 불안감을 늘 경험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안전하지 않은 사람은 혼자 있는 것을 힘들어하고 늘 사람을 찾아 해매기도 한다. 사람이 주는 안전감이 필요해서 때로는 학대를 견디며 참아내기도 하는 어리석음을 범하게도 되는 것이다. 그에 비해서 안전감이 있는 사람은 자신이 혼자 있어도 안정감과 안전함을 느끼고 실패를 했어도 최선을 다한 자신을 사랑하고 하는 일들을 즐거워하면서 자신을 여전히 마음에 들어한다. 결국 자기 안전감도 어린 시절의 부모의 따듯하고 충분한 사람에서 기반되어진다고 볼 수 있다. 그렇지만 실망할 필요는 없다. 성인이 되어서라도 배우자로부터 또는 영적인 경험을 통해 또는 좋은 공동체를 통한 충분한 사랑을 경험할 때 안전감이 높아질 수 있다.


마지막으로 자기 조절감이다. 자기 조절감은 내가 내 삶을 내가 원하는 대로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럴 때 자존감이 높아지고 삶에서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 가족들이 요구하는 삶을 늘 살면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하지 못하고 살아온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자존감이 낮고 행복감을 느끼지 못한다. 최근에 만난 한 여성분은 부모가 원하는 삶을 늘 살아왔고 그것에 순응하는 삶에 익숙하다 보니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자신의 감정이 어떠한지 잘 알지 못한 채로 의존적인 사람을 살아가고 있다보니 그 안에서 자신의 가치를 제대로 느끼지 못하고 있었고 부모님의 사랑도 사랑으로 느끼지 못한 채로 지내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나의 삶을 내가 결정하고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은 독립된 어른의 모습의 한 모습이고 자존감이 높은 사람이 삶에서 더 잘 할 수 있는 모습이다. 그렇기에 반대로 어릴 때부터 작은 선택과 자유의 기회들을 가정에서 학교에서 관계에서 경험한 아이가 더 놓은 자존감을 갖게 되고 자신을 사랑하게 되는 것이다.


자존감은 어린 시절에 기반이 형성되지만 노력하고 변화를 시도하면 성인이 된 다음에도 어느 정도의 변화가 가능할 수 있는 부분이다. 그러므로, 내 자신에 대해서 느끼는 호감, 가치감, 안전감, 효능감, 조절감 등의 영역에서 내게 필요한 부분이 어디에 있는 지를 살펴보고 자존감을 높이는 훈련들을 해보자.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에게도 자존감 증진 훈련이 필요한 것은 자존감 높은 부모를 아이들은 닮아가기 때문이다. 부모들은 아이들에게 그 어떠한 것보다 소중한 인생의 버팀목이 되는 '자존감'을 아이들개 줄 수 있는 부모가 되도록 노력하자.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6 / 1 Page